2010 남아공 월드컵 2차전 대한민국 VS 아르헨티나. Day by Day

분명 열세가 당연한 경기일꺼라 생각했다.

더군다나 아르헨티나엔 메시가 있지 않은가.

현재까지 한골도 넣지 못한 메시지만 메시를 무시 할 수 있는가?


메시는 메시다..

골을 못 넣었다고 메시가 구리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눈뜨고 당한다. 메시가 수비수들을 몰아 버리고 막히는 것이 아니라 거기서 연결 한다..

첫경기에서도 그랬고 이번 대한민국전에서는 후반 실점의 원인이였다.



아르헨티나라는 B조의 최강팀을 맞아 대한민국은 

초반 예선 1라운드에서 강팀을 맞아 싸웠던 다른팀들과 다를바가 없었다.

수비위주였고 첫 느낌은 재미없는 경기가 되는구나.. 라는 생각뿐이였다.


수비 위주였지만.. 아무리 아쉽게 첫골을 내주었지만.. 두번째 골은 아쉬웠다..

이대로 끝나면 후반도 끝이고 부디 따라가는 모습이 필요했다.

전반 마지막에 반전이 있었다. 

그것은 이청룡 이였다.

1차전 그리스전의 박지성이 생각나게 할 그런 장면을 만들었고. 그것을 넣었다.

흐름은 좋았다.


후반이 기대됐다. 따라갈수 있을것 같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후반시작후 대한민국은 자신의 경기를 펼쳤다.. 

아르헨티나의 역습은 매번 아슬아슬 했지만 대한민국은 맞 부딪쳤고 대한민국의 플레이로 동점골의 기회가 있었다.

그렇지만 스코어는 변함이 없었다. 안들어간 골 이야기 해봤자 무엇하리.

경기는 끝났으니 쿨~ 하게 잊자.


개인적으로 선수 이야기를 해보자.

단 좀 더 수비적이라는 이유에서 차두리대신 들어온 오범석은 아쉬웠다.

무거워 보였고 눈에 띄는 실수가 몇차례있었다.

그 중 하나가 첫골의 시발점이였다..

후반에는 좋아졌지만 그걸로 끝이였다.


염기훈은 활동량으로 첫경기를 넘겼다.

그렇지만 아르헨티나 전에서는 그 활동량은 무의미 해보였다.

공격시 볼의 연결에서 그는 너무 시야가 좁았다.. 

너무나도...

받았을 때도 줘야 할때도 그의 템포는 너무나도 늦고 좁았다.


정성룡은 선방했다. 이정도면 세대교체는 완벽히 이뤄졌다고 생각들 정도 였다.


박주영의 침묵에 기성룡의 침체는 마지막 나이지리아 전까지.. 대한민국의 숙제로 남아있다.

이들이 풀리지 않으면 만일 16강에 간다해도 끝일것 같다.


35분 박주영 대신 들어간 이동국이 그것을 말해준다.

타깃형의 스트라이커 이지만.. 박주영이라면 그렇게 당하지 않았을 태클을 너무 쉽게 당해 볼을 빼았겼다.


이제 모든건 나이지리아 전에 달렸다.

다른팀들의 결과를 따지는 경우의 수는 생각하지말자.

16강은 쉽지가 않다. 

아르헨티나도 잉글랜드도 프랑스도 조별 예선에서 떨어지지 않는가?

대표팀을 믿고 다시한번 성원해주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12
141
547686

twomix's Blog Search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