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축구의 포텐이 터지다!! Day by Day

2010 남아공 월드컵이 시작됐다.

그리고 방금 대한민국 VS 그리스의 경기가 끝났다...

뭐라 할까...

우선 거스 히딩크 감독님에게 우선 감사를 드리고 싶다.

대한민국 축구 발전에 씨앗을 심어준 분이니 감사를 안드릴 수 없다.

박지성, 이영표.. 히딩크의 씨앗이 지금 이 대한민국의 큰 나무로 자라있고 그의 기반은...

세뇰 귀네슈 감독이 이어받아 줬다..

그의 아이들인 박주영, 이청용, 기성룡은 아직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오늘 대 그리스전의 결과는 2002년에 묻었던 씨앗이 드디어 만개를 하고 있음을 알려준 경기라 생각한다.

그럼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선수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


우선 김정우를 거론하고 싶다..

2002년에 김남일이 있었다면 2010에는 김정우가 있다. 

월드컵전의 연습 경기에서도 예선에서도 그는 꾸준함과 성실함으로 대한민국 중앙 미들을 듬직하게 지켜줬다. 

그리고 오늘 그의 활약은 10점 만점에 10점을 주고 싶을 정도의 활약을 펼쳐줬다.

광주 상무의 별이며 부디 해외로 나아가 멋진 활약을 펼쳐주길 바란다.


조용형...

이런 사진을 올린것에는 다 이유가 있다..

후반 막바지에 몇 차례 위기를 맞았지만.. 

오늘 경기 거의 전 시간동안 수비라인의 조율과 커팅, 최종 방어까지 그 역시

10점 만점의 10점의 활약을 펼쳐주었다.. 현재 유럽팀에서 오퍼가 오고 있다는 기사를 접했는데..

그는 이번 월드컵 이후 반드시 나갈 것이라 의심치 않는다.


박주영


흔히들 말하는 우리의 밥줘영..

이렇게 말하지 말자.. 간단히 나는 축구광이고 대한민국 축구를 다 봐왔다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오늘의 박주영을 보고 뭐라 할것인가?

박주영은 대한민국 아니 아시아의 스트라이커가 유럽팀의 주전 스트라이커로 뛸수 있음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이게 박주영에 국한 된 이야기 일수 있으나..

190이 넘는 그리스의 큰 체격의 선수들과 문전 근처에서의 헤딩 몸싸움에서 이토록 공을 많이 따내준 선수가 

대한민국에 있었던가?

절대 없었다. 하지만 오늘 박주영은 원톱으로서 그의 역활을 충분히 해줬다.

비록 부상이후 아직까지 골 감각이 살아오지 못해.. 1:1 찬스를 놓친 것이 정말 아쉽지만.. 

다음에 더 좋아진 모습을 보여 줄꺼라 의심치 않는다..


자아.. 이젠 마지막으로 박지성.

아시아 넘버원 축구 스타는 자신은 아시아가 아닌 세계적인 축구 선수라는 것을 이상황을 통해 알려줬다.

뭔 할 말이 있는가.

이 후반의 한골로 대한민국은 안정감을 가질 수 있었다...

이쁘다 사진한장 기념으로 넣어야 겠다.

첫 경기를 가지고 원정 16강을 아직 속단 할수는 없다.

하지만 행복한 꿈을 꿀수 있는 발판을 그들이 만들어 줬다.

기대하자 그들의 행보를 말이다.



덧글

  • 패스틴 2010/06/16 11:42 # 삭제 답글

    박지성 정말 말씀대로 다른 표현이 필요 없네요. 저 사진 한장으로도 충분하군요.
  • twomix 2010/06/17 16:13 #

    많이들 하는 이야기지만.
    박지성 이번 월드컵을 계기로 진정한 월드클래스로서 자리매김 했으면 좋겠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8
132
545999

twomix's Blog Search

Loading